[영화] 달팽이식당 Rinco's Restaurant



달팽이 식당

Rinco's Restaurant 
7.5
감독
토미나가 마이
출연
시바사키 코우, 요 키미코, 브라더 톰, 타나카 테츠시, 시다 미라이
정보
드라마 | 일본 | 119 분 | -



기숙사 생활을 시작하면서 요리를 못해서 서러웠는데 이것도 이제 적응하고 나니 그냥 사먹는게 편하다 싶기도..

요리에 한참 꽂혀있을때 다운받아두었던 요리 영화 시리즈 중 하나를 문득 꺼내 보았다

보는 내내 플레이팅, 인테리어, 그래픽 모든게 너무 아름다워서 캡쳐캡쳐캡쳐하고서 보니 150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리뿐 아니라 무슨 일이든 사랑과 정성 그리고 자신만의 혼을 담는다면 상대방에게 전달되지 않을수가 없는것 같다

나도 내가 하는 일에 그렇게 소리없이 묵묵하게 해내어야 하는데 요즘에는 말만 많다 (그것도 투정만) 



영화 전반에 등장하는 그래픽은 주인공 린코의 요리책처럼 꼴라쥬를 컨셉으로 펼쳐진다


엄마를 떠나서 할머니집으로 가는 린코, 그 와중에 할머니집이 대도시 한가운데에 있는 시골집인게 재밌다


요리를 잘하시는 할머니


할머니 곁에서 맛있는것도 먹고 할머니의 비법도 전수 받으며 자신만의 요리책을 만들어가는 린코


언젠가는 자신만의 레스토랑을 여는 꿈을 꾸다


어느날 할머니가 돌아가신다. ㅠㅠ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남긴 쌀겨절임 그리고 요리 레시피를 간직한채, 여기저기 아르바이트를 뛰며 가게를 차릴 꿈을 향해 다가간다


그러던 중 만난 외국인 연인은


린코가 모은 전재산과 집기를 들고 도망


어쩔수없이 자신이 떠났던 엄마의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 충격으로 목소리를 잃은 린코와, 자식보다 돼지 에르메스를 더 아끼는 엄마 사이는 여전히 불편하다


말하는 돼지 (?) 에르메스는 그녀가 만든 빵이 맛없다고 거절하다가 여러번의 업그레이드 끝에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마을에는 가슴모양의 응큼한 산이 있다. 


너무 예쁜 뷰


엄마네 집 뒷켠 창고를 개조해 식당을 만드는 중


그 이름은 달팽이 식당!


아저씨가 자전거도 선물로 주셨다


재료를 사며 행복한 린코 


자신이 가게를 만들수있도록 도와준 아저씨에게 드릴 첫 요리를 준비한다


와 카레에 석류라니!


말없이 카레를 다 먹고나서 갑자기 눈물을 터뜨리는 아저씨. 이 카레를 먹으니 딸을 데리고 자신을 떠나 몇년째 연락이 끊긴 옛 연인이 떠오른다


며칠 후 세뇨리따에게서 갑자기 연락이 왔다 (석류 프레임 센스 ㅋㅋ)


아저씨는 린코의 카레가 사랑을 이뤄주는 마법의 카레라며 고마워한다


요 요상한 화환의 정체는 린코의 엄마를 쫓아다니는 양아치 아저씨가 보내준 것, 보기 싫어서 옆으로 치워버린다 


사랑이 이뤄지는 마법 카레라는 소문을 듣고 여학생이 찾아와 짝사랑하는 남학생과의 저녁식사를 예약한다 




으아 ... 러브러브 카레 비주얼


밖에서 기다려주는 린코, 그리고 린코를 항상 맴도는 비둘기 한 마리


디저트로 나오는 티와 마카롱도 귀엽다...


가져다주려다 둘이 손잡고있는걸 보고 부끄부끄


사랑이 이뤄지는 카레때문에 붐비는 달팽이식당


 



린코의 옛 동창이 친구들을 데려왔다


그러다 무화과 케이크에서 벌레가 나오는 바람에 그 소문으로 달팽이 식당은 손님의 발길이 끊기게 된다


알고보니 그 벌레는 달팽이식당을 시샘한 동창이 몰래 넣은 것


손님이 끊긴 달팽이 식당에 아저씨의 소개로 할머니 한분이 오셨다. 남편을 떠나보낸 후 항상 무표정으로 검은 옷만 입고 다니는 미망인..


그녀를 위한 코스가 시작된다


말없이 하나하나 맛보는 할머니, 점점 표정이 살아나기시작하고, 얼굴에 쓴 베일도 점점 걷어진다


삶의 의미를 다시 찾은듯한 희열가득한 표정


그 후 검은 옷을 벗고 생기넘치는 패션으로 바뀌었다


린코의 엄마가 운영하는 주점. 인테리어며 조명이며 너무 좋다


린코는 술집여자인 엄마와 손님간의 불륜으로 태어난 딸이라는 소문떄문에 어릴때부터 엄마를 원망해왔다. 


그런데 알고보니 엄마는 가슴산에서 첫사랑과 번지점프를 하다 자신의 연인이 죽은후로 순결을 지키기 위해 인공수정으로 임신을 했던 것, 

불륜이라고 소문을 내서 일부러 근처에 남자들이 못오게 했던 것이다


린코 엄마를 따라다니던 양아치 아저씨, 린코에게 배가 고프니 뭐라도 해달라고 다그치는데


오차즈케 따위..


폭풍흡입하고선 감동받아서 아무말없이 자리를 떠난다


하악 색깔..


목욕중인 린코에게 다가와 자신이 암으로 죽게되었다고 고백하는 엄마


집주변 조경이나 소품도 너무 센스 넘침. 죽음을 앞두고서도 여전히 쾌활한 엄마..


놀랍게도 죽은줄알았던 엄마의 첫사랑을 병원에서 만나게 되었다. 바로 엄마의 암을 진단해준 주치의. 


둘은 결혼하기로 한다


엄마의 결혼식을 디렉팅하게된 린코


조금 충격적이게도. 영화내내 비중있게 다뤄졌던, 엄마의 자식이나 다름없는 돼지 에르메스를 엄마의 결혼식에 쓰기로 한다.

카모메식당이나 다른 잔잔한 영화와는 다르게 달팽이식당은 조금은 과장된 유쾌함과 그로테스크함이 동시에 묻어난다. 


고마워 에르메스.. ..


애정을 쏟던 돼지를 잡아먹다니!!하면서 약간 놀래긴 했으나.. 혐오스럽거나 괴팍하게 그려지는건 전혀 아니다. 오히려 경건하고 성스러운 분위기


집뜰에서 웨딩파티. 저 말은 엄마를 쫓아다니던 양아치님이 타고다니던 말이다. 울면서 끌어주기...


오늘의 또 다른 주인공 에르메스. 돼지로 할수있는 세계 각국의 요리들을 선보인다.


에르메스를 먹음으로써 한몸이 되는 가족 


그리고 린코와 엄마와 에르메스도 영원히 함께한다


엄마의 죽음 이후, 여전히 에르메스는 소시지가 되어 남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어준다


항상 밤일을 나가는 엄마가 딸이 걱정되어 다락에 숨겨두었던 올빼미 시계,

이 올빼미 시계가 다락방에 있는줄은 꿈에도 모른 어린 린코는 자신이 잘때쯤이면 나타나는이  올빼미가 자신을 지켜준다고 믿어왔었던 것. 


엄마가 떠난 후에야 알게되는 진실과 엄마의 사랑. 눈물이 풍풍풍


어릴때부터 자신의 곁을 맴돌던 비둘기가 어느날 식당 앞에 죽어있는걸 발견한다


또 한번의 충격, 그 비둘기로 요리를 한다.


경건하게 기도를 올리고 요리를 먹는데


자신의 분신이자 응어리의 상징인 비둘기를 먹는 행위로써 비로소 치유받는 린코. 그제서야 목소리도 되찾게 된다.


신선한 유기농 재료들을 싣고 달리는 린코, 달팽이 식당은 계속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인사이트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달팽이식당 Rinco's Restaurant  (0) 2015.07.25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  (1) 2011.08.15
[영화] 해리포터  (0) 2011.07.24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0) 2011.07.24
[영화] 촌마게 푸딩  (0) 2011.04.30

[요인배] 1월 시금치 : 시금치바나나두유






모 뷰티카페에서도 다이어트음료로 팔고있던 시금치 두유. 레시피가 너무 간단하다

변비에 짱 좋다지만 난 변비가 없으므로 잘 모르겠음(?)

5일정도 아침마다 갈아서 회사에서 아침에 한잔, 오후 배고플때 한잔씩 마셨는데

회사사람들이 비주얼을 보더니 좀 쇼크를 받은듯(?) 

맛있는데?! 건강하다잖아..!! ㅋㅋㅋ


시금치가 워낙 많이 배달와서 매일 주스로도 마시고, 버섯넣어 볶아먹기도하고, 시금치 국수도 해먹고, 샐러드로도 먹고,


시금치 오믈렛도 해먹고

시금치 페스토 만들어서 시금치파스타까지!


시금치로 할수있는건 다 해본듯 ㅋㅋㅋㅋㅋㅋㅋㅋ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인배] 1월 굴 : 굴그라탕 & 굴간장파스타






1월의 재료 통영 굴

당일 새벽에 채취해서 얼음가득 스티로폼 박스에 넣어 이렇게 배달이 온다 

얼음으로 손을 해집고 건져낸 굴 ㅎㄷㄷㄷㄷㄷㄷ

그 향기와 자태에 반해서 그 자리에서 바로 초장을 찍어 맨손으로 막 퍼먹었다 하악하악..

그대로 먹으려면 3일까지, 그 이후로는 냉장 및 냉동 보관하면 된다고 한다


요인배에서 소싱하는 재료들은 매번 그 퀄리티에 놀란다. 

대부분 친환경이고 신선해서 요리하는것 조차도 아까웁다. 그냥 먹는게 최고의 레시피라는 생각이 들기도..

양이 꽤 되서 다음날 오빠를 초대해서 생굴을 일단 퍼먹이고, 두 가지 굴 요리를 동시에 진행해봤다




먼저 굴그라탕!





* 굴과 야채가 익으면서 엄청난 육수가 나오는데 크림과 버무려지면서 국물이 진짜 끝내줌..ㅠㅠ 

마늘빵으로 마지막 한방울까지 긁어먹게됨



굴간장파스타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인배] 12월 사과 : 믹스로 사과 머핀






베이킹엔 소질도 없고 재료도 갖춰져있지 않아서 간편하게 시중에 파는 믹스로 머핀에 도전









마지막에 장식은 이쑤시개에 마스킹테이프를 반으로 접어 깃발모양으로 잘라주기만 하면 된다.

만든 사과머핀은 대학동기 크리스마스모임때 마니또 선물로  :)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재료로 쓰인 사과는 그 유명한 파머스 파티 제품!

사과가 어찌나 단지 오빠네집에도 몇개 나눠드렸는데 무슨 설탕물에담근줄 알았다고 너무 맛있다고 칭찬이 자자했다

포장도 너무 예뻐서 못버리고 책장아래 소품 수납용으로 사용중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3월 14일 대전 엑스포 공원  (0) 2015.03.14
[요인배] 12월 사과 : 믹스로 사과 머핀  (0) 2014.02.11
전화영어 Day 1,2  (0) 2010.10.14
문득  (0) 2009.05.23

[요인배] 12월 늙은호박 : 호박브레드푸딩










* 호박이 워낙 크다보니 요리 후 남은 호박은 채썰기해서 지퍼백에 넣어 냉동에 보관하면 된다.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인배] 12월 유자 : 일타삼쥬 유자청+유자술+유자맛술












* 2개월 후의 후기 : 유자차는 겨우내 잘 마셨고, 유자맛술은 고기 요리할때마다 알차게 잘쓰고 있고, 유자주는 건더기를 걸러서 숙성중이다 :) 유자주에 사이다나 토닉워터와 진을 넣어 마시면 완전 맛있을듯 ! 기대기대 :)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인배] 12월 유자 : 오븐에 유자닭


12월부터 모선배가 운영하는 요리 커뮤니티 요인배 회원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요리를 잘하는 편도 아니고, 집에서 혼자 차려먹을일도 많지 않지만

한달에 두세번 정도 이렇게 제철 재료로 새로운 시도를 해보면서 요리가 또 하나의 취미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부엌 조명이 어두워 사진이 썩 훌륭하지 않은게 아쉽긴 하지만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초보자들에게도, 언제나 열려있는 요인배니까! 

즐기면서 앞으로 쭈욱-! :)






* 내가 제일 선호하는 요리방법. 기름에 굽고 튀기는 것보다는 트레이에 야채 마구 썰어넣고 그냥 오븐에서 굽기!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리] 돼지고기부추볶음, 두부계란국, 산수유차




오늘부터 병가에 들어갔다. 

휴직서를 제출하고 돌아와 밀린 집안 정리도 하고 간만에 저녁도 차려먹었다

허리에 좋다는 음식 위주로 건강하게 먹고 지낼테다!


1. 돼지고기부추볶음



부추는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해줄뿐만 아니라 양기 보충, 위장 강화, 혈액순환, 살균작용까지 있다고 하니 자주 챙겨먹어야겠다


<재료>
채썬 돼지고기 
(다진마늘. 간장1T, 후추. 전분 1t, 유자청 1T)

부추
양파
다진마늘
청양고추 약간
식용유



돼지고기를 잘게 썰어 다진마늘, 간장, 후추, 유자청, 후추, 전분을 섞어 절여둔다.

집에 삼겹살 밖에 없어서 쓰긴했는데 등심이 좋을것 같다. 기름이 많이 나오는 편.


양파, 마늘, 청양고추를 볶아 준다



재워둔 돼지고기를 넣고 볶고



다익으면 부추를 넣어 살짝만 더볶아 낸다


부추는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해줄뿐만 아니라 양기 보충, 위장 강화, 혈액순환, 살균작용까지 있다고 하니 자주 챙겨먹어야겠다



2. 두부계란국


돼지고기볶음이 왠지 중국스러워서 계란국을 함께 만들었다

멸치다시마 육수에 계란과 두부 넣으면 끝. 

여기에 부추를 더 넣으면 부추계란국 :)


3. 산수유차


엄마가 산수유 말린걸로 차를 마셔보라고 주셔서 시도해봤다

남자에게 참 좋다는?.. 현기증, 식은땀, 허리와 무릎 아픈 증세, 월경증후군 등에 좋다고 한다




큰 냄비에 물을 붓고, 씨를 제거한채 말린 산수유를 두어줌 넣고 1시간 정도 센불에 달인다

물양이 졸아서 1/3쯤 되면 약한불에 30분-1시간 정도 더 달인다



과육은 꽉짜서 걸러내고 식혀서 통에 보관해서 설탕이나 꿀을 타서 마시면 된다고 한다


생각보다 시간도 너무 오래걸리고 약간 번거로워서 

그냥 그 아저씨가 선전하는 진액 형태를 사서 마시는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리] 연어구이 (jamie's recipe - Fish Tray Bake)



간만에 아무 약속도 없이 평화로운 토요일. 

어젯밤 마켓오에서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고나니 갑자기 연어스테이크가 먹고 싶어졌다!

그러고보니 생선류는 2년에 한번 요리할까말까한 까다로운 재료다

냄새는 둘째치고 물컹물컹한 그녀석들의 비늘을 만지며 눈깔을 쳐다보는게 너무 싫어.......

그래도 연어는 눈도 안보이고 비늘도 거의 없으니까.. 도전!


Jamie's 30 Minute Meal 중 Fish Tray Bake Recipe를 참고했다 

(정확히 말하면 네이버 블로거 오렌지캐리어 님의 포스트 참고 http://orange_bag.blog.me/20168818290 ^.^)

원래는 30분동안 이 많은 요리를 다 하는건데! ㅎㄷㄷ

역시 제이미.. 대강 후루루룩 넣어서 주물주물해서 오븐에서 굽기만 하면 천상의 맛..





연어 한덩이(좀 많을것 같아서 사진에서 보이는 양에서 1/3 덜어냄)

아스파라거스

가지

레몬

토마토

양파

호박

버섯

마늘 

홍고추


올리브유

데리야끼소스 (원래 레시피는 엔초비를 넣음)

후추

허브솔트

기타 허브





연어는 올리브유, 후추, 허브솔트 뿌려서 10분쯤 재워둔다


오븐팬 (레시피에서는 트레이를 쓴다.. 갖고싶다 트레이 ㅠㅠ)에 

연어와 채소 조각을 마음껏 채워넣고

올리브유, 소금, 마늘, 홍고추, 데리야끼소스, 레몬즙 뿌려서

비닐장갑끼고 손으로 주물주물 


미리 예열해둔 오븐에 넣고 250도에서 15분간 굽기!

15분 후에 꺼내서 아래에 생긴 국물을 채소와 연어에 끼얹어서 5분간 더 굽는다


잣이랑 파슬리 가루 뿌려주고



점심임에도 불구하고 맥주한캔까지 따서 감격의 눈물흘리며 맛있게 먹고

후식으로는 twix 아이스크림까지.


살기위해 먹는게 아니라 먹기위해 산다..


담에 꼭 다시 해먹고 싶은 메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