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INDIA] Day2 자이뿌르-핑크시티

7개의 문이 있는 성벽으로 둘러싸인 자이뿌르의 구 시가지를 핑크시티라고 한다.
릭샤를 타고 핑크시티 라고만하고 아무데나 내렸더니
가도가도 똑같은 길만 나와서 모두들 패닉 ㅠㅠ
오래된 상점과 집들.
길에 뒤엉켜있는 차들과 경적소리.
걷는내내 계속 들러붙던 릭샤꾼들.
 널부러져있는 개들과 쓰레기. 그 사이를 헐벗고 뛰어다니는 어린아이들
뜨거운 태양
이제서야 인도에 왔구나 실감이 나기 시작한다


한참을 걷다가 드디어 CITY PALACE에 도착! ㅠㅠ
마하자라(왕)가 아직도 살고 있다고 한다

표를 사는 것도 인도여행초보에게는 긴장감넘치는 미션이다
큰단위의 돈을 꺼낼때는 주변에 소매치기가 없는지 살펴봐야하고..
매표소직원이 주는 거스름돈이 액수가 맞는지,
찢어진 돈이 있다면 사용이 불가하므로 하나하나 살펴봐야되고 (근데 꼭 일부러 껴서 줌)
상점이나 릭샤는 큰돈을 주면 거스름돈 안주고 버틸수있으므로
관광지에서 500루피나 1000루피를 깨뜨리는 것이 좋다.....
뭐 이리 생각할게 많아 싶지만 나중엔 내가 찢어진 돈을 껴넣을정도로 인도 거래에 익숙해진다 허허

입장료는 300루피 (7500원쯤)
인도에서 관광객은 그야말로 봉이다. 자국인들은 기껏해야 1-20루피 (300원?) 정도만 내면 된다.-_-

초반이라고 신나서 사진을 너무 열심히 찍은데다가 충전도 한번도 못해서 여기서 그만 카메라가 꺼졌음 ㅠㅠ
미숙언니의 간지DSLR과 나의 꼬꼬마 P100 사진이 간혹 섞여있음

옛날 왕이 영국으로 출장(?)갈때 갠지스 강물을 담아가려고 만든 세계 최대크기의 은항아리
(자세히보면 내가 찍혀있음ㅋㅋ)



릭샤타고 지나가면서 밖에 못봤지만 City Palace의 반대쪽은 이런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창이 닫힙니다
Hawa Mahal 바람의 궁전이라고 하는데
궁전에 있던 갇혀지내던 여자들이 저 조그만 창문틈으로 지나가는 행인이나 군대의 행진같은걸 구경했다고 한다

↓이렇게 (정은이네 가족이 찍은 사진)



여기서부터는 아이폰으로 -ㅗ-ㅗ-ㅗ-
city palace를 나와 바로 옆에 있는 잔타르만타르 (천문대)에 들렀다
조금전만해도 정교하고 우아한 고전적인 장식으로 뒤덮여있었는데
갑자기 타임머신을 타고 현대 야외조각미술관에 와있는 듯하다
아스트랄해보이지만 해시계,황도,자오선,별자리 등 아주 정확한 천문관측 기구들이다



'여행 > 11 IND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INDIA] Day2 기차  (0) 2011.08.15
[2011 INDIA] Day2 자이뿌르-암베르 성  (0) 2011.08.15
[2011 INDIA] Day2 자이뿌르-핑크시티  (0) 2011.05.01
[2011 INDIA] Day2  (0) 2011.04.23
[2011 INDIA] Day1  (0) 2011.04.23
[2011 INDIA] Day1 공항  (0) 2011.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