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INDIA] Day2


두시간 자고 로비에 집합! 이 와중에 찬물로 머리까지 감고 나오신분들 대단해염 -_-d

15분쯤 걸어나와 도착한 델리역 플랫폼.
 자이뿌르로 가는 6시 5분 기차를 기다리는동안
3등석 기차가 잠시 우리 앞에 섰는데..
화장실 냄새 쩐다.
 

인도인들은 새벽기차를 타기 위해 아예 담요를 싸들고와서 플랫폼 바닥에서 수면을 취하고 있었다-_-
너무 배가고파서 매점에서 어설픈 과자를 하나 샀는데
멍청하게도 얼마인지도 모르는 주제에 묻지도 않고 그냥 100루피 (2500원)를 줘버렸다.

10루피인가 20루피를 거슬러주는데..
아무래도 너무 비싸게 주고 샀다.
나는 바보야...ㅠㅠㅠㅠ
 

첫 기차는 나름 좋은 CC클래스
돈많은 사람들만 타는 기차라 범죄의 위험이 낮다고 한다..
하지만 기차에 타서 짐을 올리는 사이 동준오빠의 200만원짜리 카메라가 순식간에 사라졌다.
분명 옆에 우리일행들이 뻔히 지켜보고 있었는데....
염려했던 일이 일어나고 말았다.
아무래도 기차가 잠시 멈춘사이 물건을 팔러 돌아다니던 놈의 소행인듯..
카메라를 잃은 동준오라버니는 9일간 모든것을 초탈한 도인이 되어
진정한 마음의 여행을 하셨다는...--.. 

혹시나해서 체인을 걸어놨는데
나중에 쩬한테 경고받았다.
차라리 안하면 모를까 저렇게 잠궈놓은게 뻔히 보이면 오히려 타겟이 된다고.. 

배탈에 대한 두려움으로 아무것도 입에 못대고 있던차에
비교적 안전해보이는 계란오믈렛과 토스트가 아침으로 나왔는데 너무 맛있었다 ㅠㅠ
여행내내 계란오믈렛은 가장 만만한 식사가 되었음



4시간 반 후 도착한 자이뿌르!
사전모임을 못가는 바람에 여행안내책자를 못받아서
9일간 어디를 여행하는지도 제대로 모르고 인도에 도착했는데
첫 행선지는 핑크빛의 도시 자이뿌르.
어느땐가 인도 어느 도시의 왕비가 자신이 살던 아름다운 궁전에 대해서 회상하는 다큐멘터리를 본 적이 있었는데
그곳이 이 자이뿌르의 바람의 궁전이라는게 생각났다! 

 


물가가 저렴한 여행지의 가장 매력포인트는 
교통비가 싸서 힘겹게 걷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인도여행의 하이라이트. 나의 발이 되어준 릭샤!


도시마다 모양도 다르고 장식하는 스타일도 달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 :)
하지만 어떻게든 요금을 뻥튀기하려는 릭샤꾼과의 밀땅.
차선 무시. 신호 무시. 과속. 난폭운전.
쉴새없이 울려대는 경적..



릭샤를 타고 숙소 Hotel Aditya에 도착하니 꽃목걸이와 이마에 빨간점(?)을 찍어주며 환영해주었다.


처음 등장한 내 사진!-ㅗ- 밤낮으로 사계절을 넘나드는 날씨변화때문에 고심하다가
패딩조끼를 메인아이템으로 선정하였다..
근데 다녀와서 사진보니까 뭔가 부끄럽다 ㅠㅠ

여행내내 짐은 패닉상태


 

'여행 > 11 IND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INDIA] Day2 자이뿌르-암베르 성  (0) 2011.08.15
[2011 INDIA] Day2 자이뿌르-핑크시티  (0) 2011.05.01
[2011 INDIA] Day2  (0) 2011.04.23
[2011 INDIA] Day1  (0) 2011.04.23
[2011 INDIA] Day1 공항  (0) 2011.04.23
[2011 INDIA] 인도에서의 인연  (0) 2011.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