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INDIA] Day1

비행기에서 짐이 늦게나온 팀원을 기다리다가 숙소로의 출발이 조금 늦어졌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던 관광버스를 타고 숙소로 가는길.
아침에 출발해서 9시 도착 예정이었는데 12시가 넘어서야 숙소를 향한다.

무한도전 인도편을 보면 인도에 도착한 사람들이 음침한 골목길을 걸어가며 무서움에 떠는 장면이 나온다
그냥 웃기라고 분위기 잡는건줄 알았는데
정말 공포스럽다..
노숙인들..갑자기 튀어나오는 소들.. 우리를 쫓아오며 짖어대는 미친개들..
거리엔 가로등도 거의 없다.
두명씩 짝지어 앞뒤에 오는 일행을 살피며 종종걸음으로 숙소로 향했다. 

첫 숙소. 생각보다 고급스러워 보였다.

오! 삼성 보르도 티비 덜덜..


모두들 피곤한 가운데 위험천만한 인도 여행에서 주의해야할점에 대해 한 시간 넘게 이야기하는 안전우선주의 길잡이 쩬!

물은 절대 생수만.
음식은 무조건 금방 익힌것만.
화장실갈땐 절대 두명씩 손잡고.
기차에서는 짐조심. 사람조심.
약탔을지도 모르는 길거리 음료수 조심..
아침 7시 전에 나가면 안되고 8시 이후에 들어가면 안됨
해가 지면 4명이상 돌아다닐 것.
교통사고는 스스로 조심.
야간기차 이동시 성추행 및 강도 조심.
생명이 위험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이미 시간은 2시..
연착되거나 취소되기로 악명높은 인도 기차는
요즘 한술더떠서 한참 일찍와서는 자기맘대로 떠나버린다고 한다.
무사히 기차를 타기 위해 2시간의 수면후 4시 집합ㅠㅠ
뜨거울줄만 알았던 인도에 비까지 추적추적 내리고
뜨거운 물이 안나와서 머리도 못감고 세수만 하고 잠든다.
휴가를 온게 아니라 해병대 캠프를 온 기분이 살짝 들기 시작했다

 


'여행 > 11 IND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INDIA] Day2 자이뿌르-핑크시티  (0) 2011.05.01
[2011 INDIA] Day2  (0) 2011.04.23
[2011 INDIA] Day1  (0) 2011.04.23
[2011 INDIA] Day1 공항  (0) 2011.04.23
[2011 INDIA] 인도에서의 인연  (0) 2011.02.10
[2011 INDIA] 여행 준비  (0) 201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