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FLEE FLEE

140327


오늘도 컨디션이 썩 좋지는 않지만

좀 걸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허리가 괜찮고 무릎 발목이 아프던 지난주의 양상과는 다르게

요 며칠은 무릎과 발목이 오히려 괜찮고 허리가 안좋다

이럴때는 걷자. 

늦은 점심을 먹고

순천향병원을 지나 대사관길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다

거의 제일기획즈음 다와서 맘에 드는 카페 발견


FLEE FLEE



밖에서 이미 디자이너아지트 냄새가 나기 시작.

내부도 노출천장에 인더스트리얼(?) 컨셉.

화장실이나 벽 구석에 전선 몰딩하나 콘센트하나까지도

은근 다 세심하게 신경쓴 흔적이 보임.



+ 디자인 공정거래라고 해서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소정의 임대료를 내면 진열장 한칸에 전시 및 위탁판매해줌



잡지며 작품이며 포스터들이며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이스아메 5000 + 브라우니 5000인데 세트로 주문하면 9000원으로 할인. 

 커피도 맛있고 쫜득한 브라우니도 맛있고. 

단 하나 내 맘에 들지 않는 점이라면 실내 흡연이 가능해서

 거의 모든 좌석 손님들이 신나게 담배를 피고 있다는거.. 

재떨이도 접시만한 크기에 아주 넉넉한 인심을 자랑한다.. 

그래..영감엔 담배와 커피와 음악…




마음에 드는 반지 득템 (매니큐어좀 발라야..)



오래앉아있으니 허리가 아파와서 다시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태원로+대사관로가 크로스되는 주변 작은 언덕골목길에 소소하게 구경거리가 많아서 좋다. 




잠시 패션파이브 들렀는데 화장실이 볼때마다 적응이 안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녁이 되자 급 쌀쌀해져서 그냥 flee 바로 옆에 있던 타코집에 들어갔다

왜 사람이 없을까? 옆집 스시는 5시부터 줄서있는데 ..했더니..



걍 맛이 …

멕시코의 맛이 존재하지 않는다……

사워크림대신 마요네즈를, 토마토소스대신 케첩이 섞여 초등학교앞 햄버거 맛이 난다 하악.. 

저 새싹들위에 고수 몇가닥이 없었더라면 타코인지도 몰랐을 맛..

여튼 내 타입은 전혀 아님.. 타코보다는 케밥에 가까운?

슬퍼서 가게 이름은 적지 않겠슴..


아무리 급해도 아무데나 들어가는건 자제해야겠다

좀 구질구질 귀찮더라도 꼭 맛집 검색해보고 먹자고..

맛난것만 골라 먹기에도 인생은 짧고 살은 자꾸 찐다고..



어쨌든 운동삼아 자주 와야겠다. 궁금한 곳이 너무 많아서 좋은 동네.

'오늘하루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사평] 140408  (0) 2014.04.08
[삼청동] 140401  (0) 2014.04.03
[이태원] FLEE FLEE  (0) 2014.03.28
2013년 4월 일상  (0) 2013.05.28
2013년 3월 일상  (0) 2013.05.27
2013년 2월 일상  (0) 2013.03.12

[요인배] 1월 시금치 : 시금치바나나두유






모 뷰티카페에서도 다이어트음료로 팔고있던 시금치 두유. 레시피가 너무 간단하다

변비에 짱 좋다지만 난 변비가 없으므로 잘 모르겠음(?)

5일정도 아침마다 갈아서 회사에서 아침에 한잔, 오후 배고플때 한잔씩 마셨는데

회사사람들이 비주얼을 보더니 좀 쇼크를 받은듯(?) 

맛있는데?! 건강하다잖아..!! ㅋㅋㅋ


시금치가 워낙 많이 배달와서 매일 주스로도 마시고, 버섯넣어 볶아먹기도하고, 시금치 국수도 해먹고, 샐러드로도 먹고,


시금치 오믈렛도 해먹고

시금치 페스토 만들어서 시금치파스타까지!


시금치로 할수있는건 다 해본듯 ㅋㅋㅋㅋㅋㅋㅋㅋ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





[요인배] 1월 굴 : 굴그라탕 & 굴간장파스타






1월의 재료 통영 굴

당일 새벽에 채취해서 얼음가득 스티로폼 박스에 넣어 이렇게 배달이 온다 

얼음으로 손을 해집고 건져낸 굴 ㅎㄷㄷㄷㄷㄷㄷ

그 향기와 자태에 반해서 그 자리에서 바로 초장을 찍어 맨손으로 막 퍼먹었다 하악하악..

그대로 먹으려면 3일까지, 그 이후로는 냉장 및 냉동 보관하면 된다고 한다


요인배에서 소싱하는 재료들은 매번 그 퀄리티에 놀란다. 

대부분 친환경이고 신선해서 요리하는것 조차도 아까웁다. 그냥 먹는게 최고의 레시피라는 생각이 들기도..

양이 꽤 되서 다음날 오빠를 초대해서 생굴을 일단 퍼먹이고, 두 가지 굴 요리를 동시에 진행해봤다




먼저 굴그라탕!





* 굴과 야채가 익으면서 엄청난 육수가 나오는데 크림과 버무려지면서 국물이 진짜 끝내줌..ㅠㅠ 

마늘빵으로 마지막 한방울까지 긁어먹게됨



굴간장파스타











<요인배>


요리를 인터넷으로 배우는 사람들이 모여 요인배! 

음식 솜씨도 뽐내고 건강한 로컬푸드 정보도 공유하는 맛있는 커뮤니티에요. 

https://www.facebook.com/YoInBae